[KBS] [BIFF] 한중영화시나리오포럼 성료

이미지 원본보기 13일 오전, (재)한중문화센터와 (사)부산국제영화제가 공동 주최한 2017 한중영화시나리오포럼에는 김동호 위원장 및 이경숙 영등위원장, 영화의 전당 최재화 사장 등 주요 영화인들과 시나리오 관련 다수의 전문가들이 참석하여 성황리에 개최되었다. 이날, 발제를 맡은 문와쳐의 윤창업 대표는 영화시나리오 관련 최근 한국과 중국의 교류 실적을 체계적으로 정리하였고 협력 과정에서 도출 된 주요 요인과 사례를 토대로 활성화 방안을 제시하였다. 전체 진행을 맡은 한중영상학원의 도성희 박사는 한중시나리오 협력의 필요성 및 방안, 한중 시나리오 협력 시 중점적으로 다룰 수 있는 중심 주제, IP보호를 위한 한중 공동 노력 방안과 성공적인 시나리오 공모전을 위한 방안에 대해 패널들의 의견을 수렴했다. 단순한 한중간의 교류 차원을 뛰어 넘어 새로운 가치를 창출 할 수 있도록 지속적인 인적교류의 중요성이 강조되었고 실질적이고 체계적인 교류의 장이 필요하다는데 의견을 모았다. <용호문>, <장강7호(주성치 감독)> 등을 제작한 Shan Dong Bing대표는 한중 작가간의 협력을 통해 글로벌 시장을 타겟으로 한 작품개발이 가능한 잠재력이 있다고 의견을 제시했다. 이번 포럼에는 영화 <로스트인화이트> 시나리오 작가인 Tian Bo, 의 Xi Lin, <수상한 그녀>의 등의 신동익 작가, <조작된 도시>의 오상호 작가와 <나의 결혼 원정기>의 최종현 작가가 패널로 참석하였다. 한편, 13일 밤에 진행된 아시아스타어워즈 행사에서 (재)한중문화센터의 노재헌 원장은 한중영화시나리오 발굴을 위한 발전기금을 영화제 측에 전달하였다. (KBS미디어 박재환 TV특종) [사진제공=부산국제영화제] 박재환 kino@kbsmedia.co.kr   출처 : http://entertain.naver.com/read?oid=438&aid=0000016669

Posted on at

댓글 없음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