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 Release

Page 1 of 3

韩国前总统卢泰愚之子卢载宪:韩中建交步入“而立之年”,两国关系如何提质升级?

at

2022年,中韩迎来建交三十周年。三十年间,中韩关系飞速发展,各领域交流合作成果丰硕,不仅给双方带来实实在在的利益,更为地区乃至世界和平稳定作出积极贡献。如今,中韩站在新的起点,如何在近三十年双边关系良好发展的基础上推动中韩关系不断迈上新台阶,成为双方密切关注的课题。 韩国前总统卢泰愚之子、韩国东亚文化中心院长、韩中建交30周年纪念活动筹备委员会常任委员长卢载宪日前接受中新社“东西问”栏目独家专访,回忆其父任韩国总统期间与中国建交的往事,并期待在新的时代背景下,实现韩中关系的更大发展。 现将访谈实录摘要如下: 中新社记者:您的父亲卢泰愚前总统在任内促成了中韩建交,请问卢泰愚前总统生前是否讲述过关于中韩建交的往事,或是与中国有关的故事? 卢载宪:众所周知,韩中今年迎来建交30周年。1992年韩中建交对于我们彼此来说都是意义重大的决定。当时我年纪还小,后来我从父亲那里听说了一些内容,也看过相关资料,了解到韩中建交的整个过程是非常艰难的。 韩中虽然是1992年8月24日正式建交,但在此之前,韩中双方不论是公开还是非公开的各种交流从未间断。1988年7月7日,时任韩国总统的父亲发表了《关于民族自尊、统一和繁荣的总统特别声明》,即《七七宣言》,我认为其中最重要的内容就是积极推动和改善与社会主义国家之间的关系,并保持和朝鲜及西方国家之间的文化交流,这一表述有效促进了之后韩国的“北方政策”。1992年的韩中建交就是在这一系列政策推动下的重要成果。 另外,我要介绍一下个人家庭背景,大约在一百年前,我祖上卢家居住在中国山东省,之后迁入(朝鲜)半岛。正因如此,我的父亲对于中国有一份亲近感,再加上地理位置非常相近,山东省和韩国隔海相望,甚至有说法用“早晨鸡的打鸣声都能听见”来表示地理位置的相近,加上历史文化的相近性,以及数千年来维持两国友好关系的历史,他十分希望两国的关系能尽快恢复。在此期间,(我父亲)不仅与中国保持联系,也向对中国有误读的西方国家讲述了中国的故事,包括中国的文化和传统,劝解他们不应只站在西方角度考虑中方的问题。可以说,韩中的建交是两国人民克服了很多困难得到的胜利成果,之后两国惊人的发展也让我感受到了建交的价值和意义。 我父亲在任时,一直十分重视韩中关系,如今我也正在努力进一步扩大韩中交流。父亲促成了韩中建交,我将竭尽全力让这种关系变得更加紧密、牢固。 中新社记者:我们常说“三十而立”,您如何评价走过30年的中韩关系,未来中韩关系发展的重点在哪些领域? 卢载宪:如同您说的“三十而立”,这30年我们可以从很多角度去想,我们可以说“已经30年了”,也可以说“仅仅才30年呀”。无论从哪个维度去想,30年过去了,韩中都发生了巨大改变,中国已经成为世界第二大经济体,韩国也同样从贫困国家迈入发达国家的行列。30年间,韩中彼此影响、相互帮助,对此我们应该怀有自豪的心情,我们在承认自身发展的同时,对于对方的成功发展也要给予肯定。 回首过往30年,全世界各国间的交流都是史无前例的,韩中两国间的交往大家也有目共睹。在贸易量及投资等方面,都有具体的数值可以证明。韩中30年间的发展,正值中国改革开放的时期,也是韩国迈入发达国家的时期。未来30年以及下下个30年,我们的关系应该如何走下去?对于这部分,我们目前在各方面都谨慎思考,以及慎重分析现状,并制定未来战略。 新的时代背景下会有新的挑战,这些我认为都是国家间发展过程中必要的一课。我们该思考如何应对挑战,并且如何建立新的合作关系走下去。但无论从哪个维度分析,我们都会发现,未来韩中最终还是只能选择合作。在我看来,韩中合作最重要的是民心相通,如何继续维持彼此的信任和尊重,使其不受现实情况影响而动摇,这是我们应该共同探讨的话题。 中新社记者:一段时间以来,如何促进中韩青年间友好交往成为备受关注的话题。请问您对此有什么建议? 卢载宪:青年是非常热情、非常开放的群体,彼此之间包容和接纳的潜力其实是很大的,更重要的是,青年是未来构建韩中两国合作关系的中流砥柱,彼此之间理解和合作的基础尤为重要。 受疫情影响,当前,韩中人文交往较疫情前严重减少,这在一定程度上阻碍了大家的交流。但我们还有现代化技术的支持,比如我们可以考虑通过“元宇宙”等虚拟空间将韩中的青年们聚集起来,为他们提供开放交流的平台,推动建立一种富有建设性的合作关系。 回首过往一百年的世界文化产业,说是由西方支配也不为过,但是渐渐地,文化的潮流正在向亚洲、向东洋跨越,这些都是我们切身感受到的东西洋文化均衡的一种现象。那么在这样的时期,我们是否可以考虑尝试发展一种共同的“One Asia”文化? 以韩中两国为例,“韩流”文化一度非常流行,中国也有属于自己的“华流”,我们为什么不能一起创造出“亚洲流”,走出一条文化共同性的道路呢?这样创造出的一种融合文化,可以作为我们亚洲的品牌在世界上发挥作用,让世界看到亚洲的传统与现代之美,在这一过程中也能探索到韩国和中国的合作机会。 所以我认为,韩中两国应携起手来,思考我们可以在全世界文化场域里充当怎样的角色,亚洲文化该怎样找到属于自己的定位和特质,这是应由我们共同努力去创造的一个课题。我始终相信,总有一天,韩国和中国也可以创造出属于自己的像“奈飞”一样的媒体平台,一起引领全球文化产业的潮流。 中新社记者:您目前担任韩中30周年纪念活动筹备委员会的委员长,委员会将重点在哪些领域开展中韩建交的纪念活动呢? 卢载宪:刚刚也提到在过去的30年里,韩中合作在数量方面取得很大成果。在此基础上,我觉得应该关注质的增长。我们怀揣着这样的期望,为未来的30年打下基础。 首先,我们可以借30周年的机会整理一下韩中合作的过往,并以此为契机拟定两国未来合作的原则与框架。毕竟,如今的时代背景已经与30年前大不相同,两国的国力相比30年前要壮大许多,国际形势也发生了变化,因此我们应该梳理过去,以建设性的心态面向未来。 在此基础上,我们将目光集中到年轻一代,因为未来两国关系还是主要靠青年,特别是在第四次产业革命还有元宇宙等新平台等领域,他们是适应以及创造的一代,未来两国国民间要想做到彼此理解和尊重,也需要青年间的文化交流和合作。因此,我们开展了名为“Asia Leaders Club”的青年团体活动,全力推进韩中日三国一起为了亚洲的发展共同创造亚洲文化。 另外,目前国际形势发生了很大变化,但是终究各国要朝多边主义方向发展,中国和韩国的作用会越来越重要,亚洲的角色也会越来越重要,在新的国际局势中,我们应如何跨越单纯的双边关系、发挥共同合作的领导力,也是一个很重要的问题。为此,针对人类共同面临、具有普遍性的话题,如环境热点问题、疫情问题等,韩中日如何共同发挥领导力也有一些探讨。 日前,2022年北京冬奥会和冬残奥会顺利闭幕。站在亚洲的角度看,4年间,奥运会的圣火从平昌开始点燃,经过东京,最后到达北京,这一系列跨时代的活动包含着特殊的意义。不仅是中国,整个亚洲乃至全世界都为此骄傲。而且这不仅是单纯的体育活动,也是举行各种文化活动的好时机。虽然现在因新冠疫情的限制,我们不得不以线上方式进行各种活动的筹备和视频录制,但我相信,在韩中建交30周年的友好氛围下,韩中间的交往能够向着更友好的方向行进,在未来结出更丰硕的果实。(完) 受访者简介:... (more)

【东西问】韩国前总统卢泰愚之子卢载宪:韩中建交步入“而立之年”,两国如何更上层楼?

at

【解说】2022年,中韩即将迎来建交三十周年。三十年间,中韩关系飞速发展。如今,在新的起点上,如何推动中韩关系不断迈上新台阶?   近日,韩国前总统卢泰愚之子、韩国东亚文化中心院长、韩中建交30周年纪念活动筹备委员会常任委员长卢载宪接受中新社“东西问”栏目独家专访。    【同期】韩国前总统卢泰愚之子 韩国东亚文化中心院长 韩中建交30周年纪念活动筹备委员会常任委员长 卢载宪   虽然是1992年8月24日两国建交,但是在之前韩中双方不论是公开的还是非公开的各种交流也是不间断的。大约在一百年前,我祖上卢家是居住在山东省,之后迁入(朝鲜)半岛的,是属于我们家的一些历史了。正因如此,我的父亲对于中国有一份亲密感。再加上地理位置非常相近,山东省和韩国隔海相望,甚至说早晨鸡的打鸣声都能听见,以此说明地理位置的相近。   【解说】未来中韩关系发展重点在哪些领域?卢载宪评价称:   【同期】韩国前总统卢泰愚之子 韩国东亚文化中心院长 韩中建交30周年纪念活动筹备委员会常任委员长 卢载宪   未来30年,以及下下个30年,我们的关系应该如何走下去?对此,我们目前在各方面都需要缜密的思考,分析现状,并制定未来战略。   【解说】卢载宪表示,中韩可以合作打造出“亚洲流”,让亚洲文化在国际舞台上绽放异彩。   【同期】韩国前总统卢泰愚之子 韩国东亚文化中心院长 韩中建交30周年纪念活动筹备委员会常任委员长 卢载宪   我认为文化不是独有的而是流淌的是共享的。我觉得我们应该用未来的眼光看待。对此我觉得可以打造“One Asia”文化,我们可以共同创造亚洲文化,类似于“亚洲流”。这样的复合文化创造出来作为我们亚洲的品牌在世界上发挥作用,从中也能探索中国和韩国的潜在合作机会 。   【解说】卢载宪还对北京冬奥会深表祝福。   【同期】韩国前总统卢泰愚之子 韩国东亚文化中心院长 韩中建交30周年纪念活动筹备委员会常任委员长 卢载宪   北京冬奥会在中国的角度上来看是非常值得骄傲的活动,但不仅是中国,整个亚洲乃至全世界都为此骄傲,这是象征和平的活动。站在亚洲的角度看,从平昌开始,经过东京最后到北京,一系列跨时代的活动包含着特殊的意义。 刘旭... (more)

노재헌 원장 동방뉴스 인터뷰 영상

at

21년 6월 28일 노재헌 원장 동방뉴스 인터뷰 영상

현판식으로 닻 올린 한·중 수교 30주년 기념사업 준비위원회

at

문희상 전 국회의장(왼쪽)과 노재헌 상임위문희상 전 국회의장(왼쪽)과 노재헌 상임위원장이 31일 열린 한중 수교 30주년 기념사업 준비위원회에서 자리를 함께 했다. [사진 중앙일보 중국연구소] 한·중 민간교류의 플랫폼을 지향하는 ‘한·중 수교... (more)

韩国中韩建交30周年纪念活动筹备委员会揭牌仪式在首尔举行

at

新华网首尔4月2日电(记者陆睿 杜白羽)旨在搭建中韩民间交流平台的韩国“中韩建交30周年纪念活动筹备委员会”(以下简称“筹备委员会”)揭牌仪式3月31日在首尔以线上形式举行,韩国政界、学界及文化界多位人士出席仪式并围绕两国关系发展与前景等话题举行对话会。 筹备委员会名誉委员长、韩国前国会议长文喜相致辞说:“韩中两国有着源远流长的友好交往历史,希望韩中友好成为留给未来年轻一代的宝贵遗产,也希望筹备委员会通过举行学术讨论会、论坛等多种形式的活动,为韩中两国描绘未来美好蓝图提供良好平台。” 韩国国会议长朴炳锡、外交部长官郑义溶、中国驻韩国大使邢海明、筹备委员会共同委员长宋永吉等通过视频向揭牌仪式表示祝贺。 邢海明在贺词中表示,今年是“中韩文化交流年”启动之年,明年是中韩建交30周年,中韩关系迎来提质升级的重要机遇,真诚希望韩国各界朋友以筹备委员会成立为契机,总结过去、立足当前、展望未来,为推动国家关系发展、沟通民心民意、深化理解互信建言献策,让中韩关系在“而立之年”更巍然屹立。 筹备委员会成立于今年1月初,韩国东亚文化中心、韩国“一带一路”研究院、韩中文化友好协会等多家韩方机构参与筹委会工作。筹备委员会旨在以两国建交30周年为契机,推动两国间人文交流与合作项目,进一步增进双边友好关系、加深两国民众相互理解。 来源:新华网

韩中建交30周年纪念活动筹委会正式成立

at

1月11日,韩中建交30周年纪念活动筹备委员会成员以视频形式出席韩中建交30周年纪念活动筹备委员会成立仪式 韩中两国2022年将迎来建交30周年,由韩国多家机构参与的韩中建交30周年纪念活动筹备委员会11日正式成立,成立仪式当天在线举行。 委员会将以两国合作机构“韩中未来发展委员会”构建的蓝图为基础,主管民间、民官层面的两国合作事务。委员会将致力于为两国打造合作交流的平台,携手央地政府与民间机构兴建韩中建交30周年纪念展馆,并通过增进双边友好关系加强两国互惠平等的经济社会文化交流。委员会还将以此为契机,继续巩固推动两国间的学术交流与友好合作项目。 韩国东亚文化中心、一带一路研究院、韩中文化友好协会、韩国东亚基金会、韩国文化产业论坛、韩中文化协会等机构参与筹委会工作。前国会议长文喜相担任名誉委员长,东亚文化中心主任卢载宪担任常任委员长,韩中文化友好协会会长曲欢担任常任副委员长,国会外交统一委员会委员长宋永吉、韩中议会外交论坛共同会长权宁世担任筹委会共同委员长。(完) 【来源:韩联社】

한중 수교 30주년 기념사업 준비위원회 발대식 개최

at

한중 수교 30주년 기념사업 준비위원회 발대식에 온라인으로 참석 중인 준비위원회 주요인사   (서울=국제뉴스) 김서중 기자 = 2021년 1월 11일(월) 오전 11시, 한중 수교 30주년 기념행사 준비를 위한 한국 측... (more)

한·중·일 저작권 단체 ‘저작권 보호 한 목소리’

at

中 퍼스트브레이브 청두서 한·중·일 기업 판권산업발전정상회의 개최 한·중·일 3개국의 저작권 관련 단체들이 모여 저작권 보호에 대해 한 목소리를 냈다. 중국에 소재한 퍼스트브레이브(회장 우관용·Firstbrave)는 지난 26일 중국 청두 FANMU... (more)

2020成都中日韩企业版权产业发展峰会在蓉开幕 关注版权保护与维权

at

2020成都中日韩企业版权产业发展峰会26日在成都开幕。来自中国、日本、韩国的与会代表关注版权保护与维权,交流分享各自经验与举措。   如今,版权作为全球知识产权三大支柱之一,已广泛嵌入于新技术、新产业、新业态,成为一个国家或地区文化软实力的直接体现。随着经济全球化、数字网络化发展,以及多功能终端设备普及,版权正面临新的侵权风险。   以电影《八佰》为例。“截至9月21日,监测数据显示,共监测到3.58万条电影《八佰》侵权链接,很多条侵权链接来自于社交媒体和境外小网站,其中77%的侵权小网站是没有备案的,而且69.5%的侵权IP在境外,87%的内容存储在境外服务器。”12426版权监测中心主任、冠勇科技董事长吴冠勇表示。   如何保护文化产品的版权?吴冠勇认为,新技术或是突破口。“利用基于区块链、人工智能、大数据的搜索技术去发现侵权、进行确权并通知删除,能达到快速维权效果。我们还引入了电子签名的著作权声明,并把这样的信息同时存储在互联网法院认可的区块链上,这有利于权利人快速维权。”   韩国著作权委员会北京代表处首席代表张星焕表示,韩国对普通民众尤其是青少年进行著作权教育认识,把著作权相关教育融入小学、初中、高中教学过程中,“2009年到2019年,我们对约363万名青年进行了著作权教育,对国内80%到90%的人进行版权法教育,通过各种活动,保护权利者的权利,提高民众对于版权的认识,增强版权保护意识。”   “2020年在日本文化厅支持下,我们成立了CODA,目的是促进日本内容在海外的流通以及对付盗版。”日本企业代表表示,加强国际合作是保护版权的有力措施。   据悉,本次峰会由国家版权交易中心联盟、日本CODA、东亚文化中心、12426版权监测中心和成都市版权协会等单位联合主办,分享中、日、韩版权产业发展及授权经验,深化区域与日本、韩国文化创意产品和创意服务贸易领域的交流与合作,并聚焦出版、动漫、游戏、设计、文博、文创等版权相关产业领域,打造集版权交流、合作、展示为一体的国际平台。 来源:中国新闻网

싱하이밍 대사 노태우 한국 전 대통령 방문

at

중한 수교 28주년을 앞두고, 싱하이밍 대사는 노태우 한국 전 대통령을 방문했다. 싱하이밍 대사는 노태우 전 대통령에게 친근한 안부 인사를 전하며, 노 전 대통령이 재임 기간 중한 관계에 큰 공헌을 한 것에 대해 높이 평가하였다.                                                      ... (more)

邢海明大使探望韩国前总统卢泰愚

at

中韩建交28周年前夕,邢海明大使前往探望韩国前总统卢泰愚,向卢泰愚致以亲切问候,赞赏他在任总统期间为中韩关系所作积极贡献。                                         (邢海明同卢泰愚前总统一家亲切交谈) 8月19日,邢海明来到卢泰愚前总统府邸,向卢泰愚送上花篮和象征健康长寿的龟鹤青铜工艺品,并同卢泰愚一家祖孙三代亲切交谈。 邢海明向卢泰愚深情地表示:中韩建交是包括您在内的两国老一辈领导人作出的英明正确决定。建交28年来,中韩关系迅猛发展,不仅给两国和两国人民带来实实在在的利益,也为地区乃至世界和平与繁荣作出积极贡献。“吃水不忘挖井人”。中方高度评价卢泰愚总统长期以来为中韩关系发展作出重要贡献,衷心祝愿您健康长寿。希望中韩双方不忘建交初心,持续携手前行,通过深化发展双边关系,造福两国和两国人民。        ... (more)

노태우 정부 대북정책 평가 세미나 “진보 보수 넘어서는 대북정책 접근 현재의미 크다”

at

▲동아시아문화센터(원장 노재헌)는 한국정당학회 후원으로 24일 오후 2시 서울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오늘의 관점에서 본 노태우정부의 북방정책과 대북정책의 평가’ 세미나를 개최했다.   ©브레이크뉴스 남북관계가 긴장 국면으로 다시 접어드는 가운데 노태우 대통령 시대의... (more)

东亚文化中心卢载宪院长会见邢海明中国驻韩国大使

at

2月18日,邢海明会见韩国SP Technology股份有限公司副会长、东亚文化中心院长卢载宪。卢载宪代表SP科技公司和东亚文化中心捐赠2000万韩元,用于帮助中方抗击新冠肺炎疫情。 卢载宪介绍了东亚文化中心及其开展的主要文化活动,希望今后继续加强文化交流与合作。卢载宪积极评价中国在疫情防控方面采取的措施,表示中国采取的防控措施非常得当,相信中方将最终战胜疫情。 邢海明表示,“吃水不忘挖井人”,卢载宪的父亲卢泰愚先生是中韩建交时的韩国总统,中国人民不会忘记老朋友。他介绍了中国抗击新冠肺炎疫情有关情况,表示在习近平主席的亲自指挥和领导下,国际社会也大力支持,我们一定能够尽快彻底战胜疫情。中韩两国守望相助,是命运共同体,是金不换的好邻居。疫情发生后,韩方给予了大力支持,对此表示感谢。中方愿同包括韩国在内的各国朋友一道,密切合作、共遏疫情。 来源:中国驻韩国大使馆

노재헌 동아시아문화센터 원장, 싱하이밍 주한 중국대사와 회견

at

2월 18일, 싱하이밍 주한 중국대사는 노재헌 동아시아문화센터 원장 겸 에스피테크놀러지 주식회사 부회장을 접견했다. 노재헌 부회장은 에스피테크놀러지 주식회사와 동아시아문화센터를 대표해 2000만원을 기부하여 중국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질병을 지원했다. 노재헌... (more)

한중문화센터, 중국 청두 미술전 및 관광 설명회 개최

at

천부(天府)의 땅, 쓰촨성(四川省) 청두 미술 전시회 및 관광 설명회 개최 (재)한중문화센터가 기획 및 후원하고 청두시 문화관광그룹이 주최, 청두시 문화방송관광국에서 주관하는 ‘청두 관광 설명회’ 포스터 [시사매거진=박희윤 기자] 중국 청두가... (more)

韩中文化中心,“公园城市·熊猫之都 新天府胜景”艺术展落户首尔

at

32位名家联合创作、30余幅主题绘画,全景式展现新时代成都城市美学风貌……为助力成都弘扬中华文明、发展天府文化,构建以成都为支点的“四向拓展、全域开放”立体全面开放新态势,加快建设以“三城三都”为标识的世界文化名城,近日,“公园城市·熊猫之都 新天府胜景”艺术展暨成都旅游推介活动在成都文化旅游入境重点市场-韩国盛大举行,成都之美以一种独特的形式在首尔惊艳绽放。 “新天府盛景”艺术展 参观者络绎不绝 成都文化广电旅游局主办的“公园城市·熊猫之都 新天府盛景”艺术展暨成都旅游推介活动在韩国顶级私人艺术中心-Nabi艺术中心举行。 本次艺术展以“新天府盛景图”为主题,数百平方米的展区里,挂着32幅画卷。素雅浓淡相宜的笔墨中,望江公园、宽窄巷子、武侯祠、西岭雪山、青城山等蓉城地标以艺术的形式被组合装进画卷中。 据悉,这些画是由32位中国本土名画家在成都庞杂的历史事件和多彩的现代生活中,经过长达近一年时间,梳理出成都的城市美学精神,并围绕成都建设国家中心城市、美丽宜居公园城市、世界文化名城的城市发展目标,结合天府绿道建设,把西岭雪山、都江堰、天府新区、杜甫草堂、武侯祠、美食文化、博物馆文化、熊猫文化等人们耳熟能详的成都城市元素用艺术的形式进行组合再现的作品。这也是成都历史上最大规模的艺术家联合创作绘画长卷,其全景式地展现了新时代成都城市美学风貌。 据了解,“公园城市·熊猫之都 新天府盛景”艺术展在韩国展出4天,每天吸引了络绎不绝的参观者。学习艺术史的朴灿宇通过社交网络了解到了展览信息,开放首日就赶到现场观展。此次展览给她留下了深刻印象,虽然她还没来过成都,但期待未来有机会到成都,深切感受成都国际化的艺术体验。 据悉,艺术展开展首日就吸引了数千韩国民众前往,展馆里摆放的制作精美的成都旅游手册也成了抢手货。 打造“艺术之旅” 吸引国际高端游客来蓉 韩国一直是成都文化旅游入境重点市场,为吸引更多韩国游客来蓉,每年成都都会到韩国做一系列文化旅游推广活动。 艺术之旅是吸引国际高端游客的新领域、新市场,是推广成都艺术旅游资源的有力抓手。而此次,成都以“新天府盛景”艺术展的全新形式在韩国进行文化旅游推介。“成都画派是天府文化具象表达的天然艺术载体,此次文化旅游推广采用了成都文化旅游与成都当代艺术创新结合、有机推广的方式,向韩国潜在赴成都体验艺术之旅的人群展示了成都绘画艺术和文化旅游资源的魅力,充分体现‘文化艺术是旅游的核心,旅游是文化艺术的载体’的理念。”成都文化广电旅游局相关负责人介绍,此次活动为韩国游客献上丰盛的文旅融合大餐,提升“文化艺术游”品质的同时,也为他们带去成都“不可错过的美景”。 来源:成都日报

하토야마 “일본, 대화·협력으로 존엄성 있는 국가 돼야”

at

하토야마 유키오 전 일본 총리의 저서 『탈대일본주의』(중앙북스) 한국어판 출판기념회가 12일 서울 그랜드 하얏트 호텔에서 열렸다. 왼쪽부터 정병국 바른미래당 의원, 홍석현 중앙홀딩스 회장, 김진현 세계평화포럼 이사장, 김형오 전 국회의장,... (more)

하토야마 유키오 전 일본총리 출판기념회 성료

at

하토야마 전 총리와 노재헌 한중문화센터 원장이 12일 서울 남산 그랜드하얏트호텔에서 열린 하토야마 유키오(鳩山由紀夫) 전 일본 총리 출판기념회에서 행사 시작 전에 대화를 나누고 있다.(사진_시사매거진) [시사매거진=박희윤 기자] 하토야마 유키오(鳩山由紀夫) 전... (more)

하토야마 유키오 전 일본 총리 한국 방문

at

6.12~13일 『탈대일본주의』 출판 기념 행사 및 다양한 강연, 세미나 참석 [시사매거진=박희윤 기자] 하토야마 유키오 전 일본 총리가 6월 12일-13일 대표 저서 『탈대일본주의』 한국 출간을 기념하여 한국을 방문한다. 하토야마... (more)

하토야마 유키오 전 총리, ‘탈대일본주의’ 출간 기념 방한

at

하토야마 유키오 전 일본 총리가 그의 대표 저서 ‘탈대일본주의(脫大日本主義)’ 한국 출간을 기념해 오는 12일과 13일 한국을 방문합니다. 7일 한국에서 출간되는 ‘탈대일본주의’에서 저자는 한일관계 회복을 위해 일본이 ‘대일본주의’에서 벗어나... (more)

“‘우애’ 정치를 기반 삼아 자립과 공생의 길로 가야”

at

하토야마 유키오 전 총리의 ‘탈대일본주의’ 한국어판 출간 “팍스 아메리카도 팍스 차이나도 아닌 팍스 아시아나로” (서울=연합뉴스) 임형두 기자 = 동아시아 상황이 숨 가쁘게 전개되고 있다. 특히 도널드 트럼프 미국... (more)

[중국 사천성 청두 TV 방송국] – 노재헌 원장 인터뷰

at

중국 사천성 청두 TV 방송국은 지난주 청두 외국 자문 그룹 회의에서 노재헌 원장을 인터뷰 하였다. 인터뷰 영상 다운로드

[월간중앙] – 노재헌 원장 인터뷰

at

노재헌 한중문화센터 원장이 말하는 한-중 상생의 길 “지정학적으로 한-중 뗄 수 없어, 과거 집착하기 보다 미래 지향해야 “ -수교 20주년 된 2012년부터 문화 교류에 앞장… 한중일 3국 융합문화... (more)

2018 청두시 인민정부 국제 자문단 제2차 총회 개최

at

시 위원회 부비서 겸 시장 랜드 하머 오스트리아 연방경제촉진대학원장을 비롯하여 제2차 2018 도시 정부 국제 자문 고문단 귀빈 15명을 접견했다 청두의 실질적인 수요를 둘러싸고 글로벌 시야에서 더 많은... (more)

[한중영화시나리오포럼] 인사말하는 노재헌 원장

at

(재)한중문화센터와 (사)부산국제영화제가 공동 주최한 2018 한ㆍ중영화시나리오포럼이 지난 5일 오전 부산영상산업센터에서 성황리에 개최됐다. 이날 행사에 참석한 한중문화센터 노재헌 원장이 인사말을 하고 있다.  http://chinafocus.co.kr/view.php?no=26510

[중앙일보] 한중영화시나리오포럼 및 한중 시나리오 공모전시상식

at

이번 행사를 주최한 (재)한중문화센터의 노재헌 원장은 “2017년 부산국제영화제에서 처음으로 영화시나리오를 주제로 진행한 포럼에 이어 올해 2회째를 성공리에 개최하게 되었고 작년보다 좀 더 구체적이고 실질적인 협력이 가능한 대안들이 도출되었다.... (more)

[장춘대학] 한국 문화 영화계 대표단 방문

at

2018년 9월 1일 (재)한중문화센터 노재헌 원장, 중국 장춘대학교 서기 면담 및 양 조직간의 폭넓은 교류방안 협의하였다. 링크 : http://news.ccu.edu.cn/info/1073/12338.htm

[인민망한국어판 인터뷰] 나와 중국의 작은 이야기 – 중국 개혁 개방 40주년 특별기획 [노재헌 한중문화센터 원장편]

at

2018년 8월 23일 노재헌 한·중문화센터 원장의 인터뷰 내용이 인민망한국어판에 게재되었다. http://kr.people.com.cn/n3/2018/0823/c414284-9493674.html  

[인터뷰] 노재헌 한·중문화센터 원장 – “사드로 얼어붙은 한·중관계 영화로 녹인다”

at

2018년 6월 22일 노재헌 한·중문화센터 원장의 인터뷰 내용이 주간조선에 게재되었다. 기사링크 http://m.weekly.chosun.com/client/news/viw.asp?ctcd=C02&nNewsNumb=002514100011

실크로드중국영화관 방화 시사회 관련 기사

at

2018년 6월 14일 실크로드중국영화관에서 성황리에 진행되었던 <방화>시사회 관련 기사가 네이버 차이나랩- 차이나 스토리에 게재되었다.

[T포토] 부산국제영화제에서 진행된 제1회 한중영화시나리오포럼

at

[TV리포트 = 문수지 기자] 13일 오전 부산광역시 해운대구 우동 부산창조경제혁신센터에서 ‘제22회 부산국제영화제-2017 제1회 한중영화시나리오포럼’이 열렸다. ‘2017 제1회 한중영화시나리오포럼’은 영화의 기본이 되는 시나리오를 중심으로 한중 양국 영화계의 지속적인 발전과... (more)

[TV Report] [BIFF@현장] “韓영화 中서 실패? 공산당 가치관 이해필요”

at

[TV리포트 부산=김수정 기자] “한국 이야기가 아닌, 중국 이야기를 해야 합니다.” 한중문화센터와 부산국제영화제는 13일 부산 해운대구 부산창조경제혁신센터에서 한중영화시나리오포럼을 개최했다. 이날 포럼은 정영범 스타제이엔터테인먼트 대표가 사회를 맡고, 영화 ‘이재수의 난’, ‘밀애’... (more)

[스포츠투데이] “1700만 영화 ‘명량’ 작가 원고료는 1억도 안돼”(부산국제영화제)

at

2017 제1회 한중영화시나리오포럼 / 사진=스포츠투데이 DB 원본보기 ‘명량’ 포스터 / 사진=CJ 엔터테인먼트 제공 원본보기 [스포츠투데이 이소연 기자]한중 영화 관계자가 시나리오 원고료에 대한 생각을 밝혔다. 13일 부산창조경제혁신센터 4층 컨퍼런스룸에서... (more)

[스포츠투데이] “韓 영화인 훌륭하지만 한중합작 쓰레기라 하는 이유는…”(부산국제영화제 포럼)

at

2017 제1회 한중영화시나리오포럼 / 사진=스포츠투데이 DB 원본보기 [스포츠투데이 이소연 기자]샨동빙 “韓 중국 시장 아닌 글로벌 시장 겨냥해야” 오상호 작가 “시나리오 공모전에 중국 영화인 참여 대안 될 수 있어.”... (more)

[TV Report] [T포토] 한중영화의 방향성 알아보는 한중영화시나리오포럼

at

[TV리포트 = 문수지 기자] 북경연예전수학원 한중영상아카데미 도성희 원장이 13일 오전 부산광역시 해운대구 우동 부산창조경제혁신센터에서 열린 ‘제22회 부산국제영화제-2017 제1회 한중영화시나리오포럼’에 참석해 진행을 하고 있다. ‘2017 제1회 한중영화시나리오포럼’은 영화의 기본이... (more)

[차이나포커스] 2017 한중영화시나리오 포럼 성료… 한중문화센터, 시나리오 발전기금 전달

at

▲ 지난 13일 오전 한중문화센터와 부산국제영화제가 공동 주최한 2017 한중영화시나리오 포럼이 성황리에 개최됐다. / 사진=강보배 기자 ▲ 지난 13일 오전 한중문화센터와 부산국제영화제가 공동 주최한 2017 한중영화시나리오 포럼이 성황리에 개최됐다.... (more)

[엑스포츠뉴스] [BIFF 2017] 2017 한중 영화 시나리오 포럼·시나리오 발전기금 전달식 성료

at

[엑스포츠뉴스 부산, 김유진 기자] 한중문화센터와 부산국제영화제가 공동 주최한 2017 한중영화시나리오포럼과 시나리오 발전기금 전달식이 성료됐다. 지난 13일 오전 부산창조경제혁신센터에서 열린 2017 한중영화시나리오포럼에는 김동호 위원장과 이경숙 영등위원장, 영화의 전당 최재화... (more)

[e News 24] [22nd BIFF] 한중 영화 교류 위한 시나리오 포럼, 성황리에 개최

at

한국과 중국의 영화 교류에 앞장서고 있는 영화인들이 제22회 부산국제영화제 기간중인 13일 부산에서 2017 한중영화시나리오포럼을 열고 양국의 영화 교류에 대해 논의했다. 이날 오전 부산시 해운대구 창조경제혁신센터에서는 (재)한중문화센터와 (사)부산국제영화제가 공동... (more)